언론보도

(2021.4.29.) 포항강소특구육성센터, 특구 기술이전전담조직 협의회 개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05-03 18:11
조회
188
2075388_499040_4931.jpg

포항강소특구육성센터(센터장 김상우)가 29일 포스코 국제관에서 ‘포항 강소연구개발특구 TLO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지역 대학 및 연구기관 기술이전 실무자와 기술사업화 전문기관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TLO 협의회(Technology Licensing Office: 기술이전 전담조직)’는 지역 대학·연구기관·기술사업 전문기관 등이 힘을 합쳐 우수기술 발굴 등 포항 강소연구개발특구의 기술사업화 활성화를 위한 기술협력 네트워크 일환으로 지난해 7월부터 3회 운영됐다.

협의회는 △기술핵심기관인 포스텍(나노융합기술원, 생명공학연구센터), 포항산업과학연구원 △특구 내의 포항금속소재산업진흥원, 한국로봇융합연구원, 포항테크노파크 △지역 내의 한동대학교,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포항지질자원실증연구센터 △기술사업화 전문기관, 연구원 등이 참여한다.

행사는 지난해 TLO 협의회 추진현황 및 올해 추진계획 설명, 공공기술 데이터베이스(DB)를 활용한 기술이전 활성화 방안 논의, 기관별 현안 공유, BRIDGE+사업 소개, 연구소기업 설립 절차 및 세제 혜택 활용 설명 순으로 진행됐다.

지난해는 TLO협의회 기관의 공급기술 233건, 수요기술 99건의 DB를 구축해 기술소개자료(SMK) 119건을 강소특구 홈페이지에 게시해 기술사업화를 추진하는 기업에게 활용되고 있다.

또한, 기업 수요기술 관련 연구자 매칭을 위한 첨단신소재(바이오, 에너지, 나노) 기술별 교류회를 개최해 9건의 기관 보유기술을 기업들에게 소개했고, SMK, BM 제작을 통한 기술이전을 지원해 기술핵심기관 외의 TLO기관의 공공기술이 연구소기업 등에 다수 이전됐다.

협의회 기관들은 지난해 구축된 TLO기관의 공급기술과 기업 수요기술 DB의 기업 매칭을 위해 포항강소특구육성센터를 중심으로 양방향 기술 발굴 사업과의 연계, TLO기관과의 공동사업 추진 등 공공기술 사업화를 위한 올해 사업계획을 공유하고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협의회 기관 간 현안사항을 공유하고, 특히 포스텍이 대학과 공공연구기관 간 연계된 융복합기술사업화를 위한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사업을 소개해 실무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으며, 사업화 전문기관이 연구소기업 설립 절차와 세제혜택 활용도 설명했다.

포항강소특구육성센터는 연말까지 분기별로 정기적인 TLO 협의회를 개최해 공공기술 사업화 확산을 통한 지역 내 기업들의 다양한 경쟁력 강화 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출처 : 경북일보 - 굿데이 굿뉴스(http://www.kyongbuk.co.kr)

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