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2020.12.14.) 포항 강소연구개발특구, 온라인 기술교류회 개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12-21 10:23
조회
165


 

포항강소특구육성센터는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온라인 첨단신소재 기술교류회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기술교류회는 차세대 금속소재 산업, 스마트 팩토리, 구조기반 신약개발을 주제로 진행됐다.

교류회를 주관한 기술사업화 전문기관 ‘마이윌’ 황규빈 이사가 기술교류회의 주제별 시장 및 기술동향에 대해 발표를 전담했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총 70여 명이 사전에 등록해 진행됐다.

첫날인 9일에는 (재)금속소재산업진흥원(이하 POMIA) 차태민 실용화연구실장이 ‘POMIA를 활용한 차세대 금속소재 산업 진입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POMIA는 금속소재 산업의 고도화 및 전문화,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지원과 더불어 철강벨트 경쟁력 강화사업, 고품질 강관산업 육성사업, 철강산업 재도약 기술개발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최근 보유기술 이전을 통해 ㈜에코테크윈, ㈜다원화학 2개의 연구소기업을 설립한 바 있다.

둘째날 10일에는 최세호 포항산업과학연구소 스마트 솔루션 연구센터장이 스마트 팩토리를 주제로 ‘기본개념과 도입효과, 산업구조 및 기술동향, 특허 동향 및 공공기술, 기업의 진입 전략’ 등을 설명했다.

최세호 센터장은 “전 공정의 생산 현장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 분석하고 최적의 제어를 통한 자율적이고 유연한 스마트 팩토리를 구현한다면 고품질·고효율의 작업환경을 구축하게 된다”며 “관련 정부지원 사업을 적극 활용할 것”을 당부했다.

마지막 날인 11일 포스텍 생명공학연구센터 이지오 교수가 구조-AI기반 신약개발을 주제로 발표해다.

이지오 교수는 “포항의 방사광 가속기와 더불어 극저온전자현미경이 세포막단백질연구소에 도입된다면 포항이 구조기반 신약개발의 메카가 될 것” 이라며 “기업들이 생명공학연구센터의 연구인력을 활용해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장비 이용료 등도 지원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약개발은 일반적인 신약개발과는 달리 상대적으로 비용과 시간을 단축되는 장점이 있어 중소기업에서도 접근 가능한 분야로 단백질 구조를 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방사광 가속기와 극저온전자현미경 활용으로 COVID-19의 스파이크 단백질 구조도 극저온전자현미경을 통해 밝혀졌다.

현재 국내에는 극저온전자현미경이 1대 있으며, 내년 상반기에 준공될 세포막단백질연구소에 추후 2대가 도입될 예정이다.

한편, 포항 강소연구개발특구는 올해 3회에 걸쳐 첨단신소재 기술교류회를 개최하며, 기업의 신사업 발굴 및 지역 내 연구기관의 지원사업 활용 등에 기여하고 있다.

(출처 : 브레이크 뉴스 대구경북)

경상매일신문 : http://www.ksmnews.co.kr/default/index_view_page.php?idx=317419&part_idx=7

철강금속신문 : http://www.snm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472682

 

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