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2021.11.05.) 경북도, 포항-구미 강소연구개발특구 융복합체계 구축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11-08 10:19
조회
47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류상현 기자 = 경북도가 5일 구미코에서 지역을 대표하는 혁신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구미 강소연구개발특구 혁신네트워크 출범식을 가졌다.





출범식에는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 장세용 구미시장, 김영식 국회의원, 곽호상 금오공대 총장 당선인, 우병구 구미전자정보기술원장, 구미상공회의소, 한국산업단지공단 등 지역의 대표적인 기관단체장이 참석했다.

행사는 스마트제조 시스템을 특화분야로 하는 구미 강소연구개발특구의 비전 발표를 시작으로, 10개 기관이 강소특구 활성화와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상호 협력 협약체결로 진행됐다.

이어 구미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승인을 받아 등록된 연구소 기업 3개사에 대한 연구소기업 현판 수여식이 진행됐다.

연구소기업은 대학 등 공공연구기관이 보유한 우수 기술을 사업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특구 내 설립한 기업이다.

구미 강소특구 제1호·2호·3호 연구소기업인 버던트, 아이팜, 펀테이블은 IoT기술과 무인로봇을 활용한 신제품을 개발하고자 금오공대 내 입주해 대학의 우수 연구진과 공동 기술협력으로 연구 개발을 지원 받고 있다.

이어진 2부 행사에서 구미 강소특구보다 1년 먼저 특구로 지정 된 포항 강소연구개발특구와의 기술교류회를 개최해 양 특구간의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우수사례를 공유했다.

포항-구미 강소특구간 협약도 체결돼 신기술, 신산업 분야 사업화를 촉진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협의체를 운영하는 등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가기로 했다.

2019년에 지정된 포항 강소특구는 첨단신소재를 특화분야로 포스텍과 포항산업과학연구원의 우수한 기술이 사업화로 연계돼 지금까지 20개의 연구소기업이 설립됐다.

첨단기술기업 2개사, 35개 기업이 기술창업을 했으며 특구 내 입주기업이 2년 만에 74개가 증가되는 등 R&D→사업화→재투자의 R&D 특구의 모범 모델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경북도는 포항의 우수한 기술 역량과 특구육성사업 추진 경험이 구미의 ICT 첨단 기반, 제조 생산역량과 융합해 지역 혁신성장의 거점이 되도록 두 특구간의 지속적인 교류를 지원 할 방침이다.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코로나19로 촉발된 디지털 전환은 기술 혁신과 사회 변화를 위한 기회로 작용할 수 있다"며 "현재의 위기를 기술력으로 무장한 지역 기업들이 글로벌 기업과 당당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신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pring@newsis.com

출처: https://newsis.com/view/?id=NISX20211105_0001640284&cID=10810&pID=10800

Start typing and press Enter to search